B형 간염과 함께 생활하기 


B형 간염에서 회복할 수 있나요?

새로 감염된 대부분의 건강한 성인은 문제없이 회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영아 또는 어린이들은 바이러스를 성공적으로 제거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성인 – 90%의 건강한 성인은 바이러스를 제거하며 문제없이 회복할 수 있습니다. 10%의 사람들에서 만성 B형 간염으로 발전합니다.
어린이 – 감염된 1~5세 어린이 중 최대 50%가 만성 B형 간염으로 발전합니다.
신생아 – 90%가 만성적으로 감염됩니다. 10%만이 바이러스를 제거합니다.


“급성”과 “만성” B형 간염의 차이점은 무엇인가요?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6개월간은 B형 간염이 “급성”으로 간주됩니다. 이는 B형 간염에서 회복하는 데 걸리는 평균 기간입니다.

6개월 이후에도 여전히 검사 결과가 B형 간염 바이러스 양성(HBsAg+)으로 나올 경우, 평생 계속되는 “만성” B형 간염이 있는 것으로 간주합니다.


급성 B형 간염이 있으면 몸이 아프게 되나요?
B형 간염은 많은 경우 증상이 발현되지 않기 때문에 “소리 없는 감염”으로 불립니다. 대부분의 사람은 건강하다고 느끼고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있어, 자신도 모르는 새에 바이러스를 타인에 전파할 수 있습니다. 그 외의 사람들은 감기로 착각할만한 열, 피로, 관절 또는 근육 통증이나 식욕 부진 같은 경미한 증상을 보입니다.

흔하지는 않지만 더욱 심각한 증상으로는 심한 메스꺼움 및 구토, 황색 안구 및 피부(일명 “황달”), 복부 팽만이 포함되며 이러한 증상은 즉시 치료받아야 하며 병원에 입원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급성” B형 간염에서 낫게 되면 이를 어떻게 알 수 있나요?
의사가 혈액 검사를 통해 신체에서 바이러스가 신체에서 제거되고 방어적 항체(HBsAb+)가 생성된 것을 확인한 경우, 향후 B형 간염으로부터 안전할 수 있고 더이상 간염이 타인에게 전염되지 않습니다.


만성 B형 간염 진단을 받게 되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B형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양성 검사 결과가 6개월 이상 계속되는 경우, 이는 만성 B형 간염에 걸렸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환자는 B형 간염에 대해 정통한 간장학 의사(간 전문의), 소화기 의사 또는 가족 주치의와의 진료를 예약해야 합니다. 의사는 혈액 검사 및 가능한 경우 간 초음파 검사를 요청하여 체내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얼마나 활동적인지 평가하며 간 건강 상태를 관찰합니다. 담당 의사는 B형 간염 상태를 지켜보기 위해 일 년에 최소 한 번에서 두 번 정도의 진료를 통해 환자가 치료법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을지 판단합니다.

모든 만성 감염자는 치료 시작 여부와 관계없이 일 년에 최소 한 번(또는 더 자주) 의사에게 정기 추적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바이러스 활성화가 덜하고 손상이 적거나 없다고 해도, 이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변할 수 있으므로 정기적인 관찰이 매우 중요합니다.

B형 간염에 만성적으로 감염된 대부분의 사람은 길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습니다. 만성 B형 간염을 진단받게 되면, 혈액 및 간에 평생 바이러스가 남아 있게 됩니다. 몸이 아프지 않더라도 바이러스를 타인에게 옮길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것이 바로 가정에서 밀접하게 생활하며 접촉하는 모든 사람과 성적 파트너가 B형 간염 백신을 접종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B형 간염 상태를 관찰하려면 어떤 검사가 시행되나요?
B형 간염 상태를 관찰하기 위해 의사들이 공통적으로 사용하는 검사 종류에는 B형 간염 혈액 패널, 간 기능 검사(ALT, AST), B형 간염 e-항원(HBeAg), B형 간염 e-항체(HBeAb), B형 간염 DNA 정량(바이러스 수치) 및 간 영상진단검사(초음파, FibroScan[간 섬유화 스캔] 또는 CT 스캔)가 포함됩니다.


만성 B형 간염 완치를 위한 치료약이 있나요?
현재 만성 B형 간염 완치를 위한 치료약은 없지만, 좋은 소식은 바이러스를 둔화시켜 만성 감염된 사람의 간 질환 진행을 늦출 수 있는 치료법이 있다는 것입니다. B형 간염 바이러스가 적게 생성되면 간에 끼치는 손상도 줄어들게 됩니다. 이러한 약물은 흔하지는 않지만 종종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새롭게 기대되는 연구들을 통해 볼 때, 머지않아 만성 B형 간염에 대한 치료약이 발견될 것이라는 희망을 품을 수 있습니다. 개발 중인 다른 유망 신약의 목록을 보시려면 저희 Drug Watch(의약품 동향) 페이지를 방문하십시오.


만성 B형 간염을 치료할 승인 의약품이 있나요?
현행 B형 간염 치료법은 항바이러스제와 면역 조절제, 이렇게두 가지 일반적인 분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항바이러스제 - 항바이러스제는 B형 간염 바이러스를 둔화시키거나 확산을 중단시켜 간의 염증과 손상을 감소시킵니다. 이 약품은 하루 1정을 최소 1년간, 보통 그보다 더 오랫동안 복용합니다. 미국 FDA 승인 항바이러스제는 6가지가 있지만, 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Viread/TDF),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미드(Vemlidy/TAF), 엔테카비르(Baraclude)라는 초기 항바이러스제 3가지만 권고합니다. 초기 항바이러스제는 더욱 안전하며 가장 효과적이기 때문에 권고합니다. 또한 기존 항바이러스제보다 더 나은 내성 프로필을 보여주고 있으며, 이는 처방된 약을 복용할 경우 돌연변이 및 내성 발생 가능성이 적다는 것을 뜻합니다. 내성이 커지게 되면 바이러스의 치료 및 통제가 어려워집니다.

면역 조절제 - 이 약품은 B형 간염 바이러스 통제를 위해 면역 체계를 강화하는 약품입니다. 이는 주사 형태로 6개월에서 1년에 걸쳐 투여됩니다. 가장 흔한 처방약에는 인터페론 알파-2b(Intron A)와 페그 인터페론(Pegasys)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는 환자들이 델타 간염과 동시에 걸렸을 경우에만 권장됩니다.

이러한 약들이 만성 B형 간염에 “치료약”이 될 수 있나요?

완전한 완치를 위한 치료약이 될 수는 없지만, 현재 약물치료로 바이러스를 둔화시키고 나중에 더 심각한 간 질환이 생길 위험을 낮추게 됩니다. 장기 복용 시 바이러스로 인한 간 손상이 둔화되거나 일부 경우에는 완치되기도 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몇 개월 내에 상태가 호전된 것을 느끼는 결과를 낳게 됩니다. 항바이러스제는 중단했다 시작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전문 지식을 갖춘 의사가 만성 HBV 치료를 시작하기 전에 의사가 철저히 평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만성 B형 간염이 있는데 약물치료를 해야 하나요?
만성 B형 간염에 걸린 모든 사람이 약물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님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본인에게 약물 요법이 적합한지 의사와 상의하십시오. 의사와 함께 치료법 시작을 결정하는 것과 상관없이, 간 전문의 또는 B형 간염에 대한 전문 지식을 갖춘 의사의 진료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B형 간염에 생약 치료제 또는 보조제를 복용하는 것이 안전한가요?
많은 사람들이 면역 체계를 강화하고 간을 돕는 데 있어 생약 치료제나 보조제를 사용하는 것에 관심을 보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상품을 제조하는 회사에 대한 규제가 없다는 것으로, 이는 안전성 또는 순도에 대한 철저한 검사가 없음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생약 치료제 또는 비타민 보조제의 품질은 제품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또한, 일부 생약 치료제는 B형 간염 또는 다른 질환에 대한 처방약의 작용을 방해할 수도 있으며 일부는 실제로 간에 손상을 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생약 치료제는 만성 B형 간염을 치료하지 못합니다.

인터넷 및 소셜 미디어에서 자사 제품에 대한 거짓 약속을 하는 회사가 많습니다. 페이스북상의 온라인 청구 및 환자 추천 글은 거짓이며, 소비자들을 속여 비싼 생약 치료제 또는 보조제를 구매하도록 하는 데 사용됩니다. 사실이 아닌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좋은 후기일 경우, 이는 아마 사실이 아닐 것이라는 점을 기억하십시오.

아래에 생약 및 대체 의학에 대한 신뢰할만한 출처의 정보가 나와 있습니다. 이 정보는 거짓 약속이 아닌 과학적 증거에 기반을 둔 정보입니다. 생약 치료제 또는 보조제에 들어있는 활성 성분이 유효한 성분인지, 간에 안전한지 확인하십시오. 가장 중요한 것은 추가적인 장애 또는 유해성으로부터 간을 보호하는 것입니다.


만성 B형 간염을 앓는 사람들이 건강한 간을 유지하는 요령으로는 어떤 것들이 있나요?
만성 B형 간염을 가지고 사는 사람은 약물요법이 필요할 수도,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환자들이 간을 보호하고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실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아래는 오늘 바로 시작할 수 있는 가장 좋은 10가지의 건강한 선택지 목록입니다.

• 전반적인 건강과 간 건강을 최상으로 유지하기 위해 간 전문의 또는 의료 서비스 제공자와의 정기적인 진료를 예약하십시오.
• 간을 공격하는 다른 바이러스로부터의 보호를 위해 B형 간염 백신을 접종하십시오.
• B형 간염 바이러스로 이미 장애를 입은 간에 해가 될 수 있는 음주 및 흡연을 삼가십시오.
• 일부 생약 치료제 또는 비타민 보조제는 B형 간염 처방약 작용을 방해하거나 간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섭취하기 전 의료 서비스 제공자와 상의하십시오.
• 모든 일반 의약품(예: 아세트아미노펜, 파라세타몰) 또는 B형 간염 처방약이 아닌 약물은 대부분 간에서 처리하기 때문에 복용 전 약사와 상의하여 간에 안전한지 확인하십시오.
• 간에 손상을 줄 수 있는 페인트, 페인트 시너, 접착제, 가정 청소 용품, 매니큐어 제거제 및 유독성일 수 있는 화학 물질의 증기를 들이마시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 과일, 통곡물, 생선 및 살코기와 많은 채소를 포함한 건강한 식단을 섭취하십시오. 특히 “배춧과 채소”인 양배추, 브로콜리와 콜리플라워는 환경 화학물질로부터 간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 증명되었습니다.
• 날것 또는 덜 조리된 조개류(예: 조개, 홍합, 굴, 가리비)는 간에 아주 유해하고 많은 손상을 입힐 수 있는 비브리오 패혈균(Vibrio vulnificus)이라는 박테리아에 오염되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섭취를 피하십시오.
• 견과류, 옥수수, 땅콩, 수수 및 기장으로 음식을 만들기 전에 곰팡이의 흔적이 없는지 확인하십시오. 곰팡이는 식품을 눅눅한 곳에 보관하고 제대로 밀봉하지 않았을 때 잘 생깁니다. 곰팡이가 있을 경우, 식품은 간암의 위험 요인으로 알려진 “아플라톡신”으로 오염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 건강한 식품을 섭취하고 규칙적으로 운동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여 스트레스 수준을 낮추십시오.

먹고 마시고 들이마시고 피부에 흡수하는 모든 것이 간에서 여과된다는 점을 명심하십시오. 여러분의 건강과 간을 지키세요!


B형 간염이 있을 때 헌혈을 해도 되나요?
아니요. 급성 감염에서 회복되었다 하더라도 B형 간염에 노출된 적이 있는 혈액은 혈액은행에서 받지 않습니다.

 

Living with Chronic Hepatitis B

Most healthy adults who are newly infected will recover without any problems. But babies and young children may not be able to successfully get rid of the virus.

Adults – 90% of healthy adults will get rid of the virus and recover without any problems; 10% will develop chronic hepatitis B.
Young Children – Up to 50% of young children between 1 and 5 years who are infected will develop a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Infants – 90% will become chronically infected; only 10% will be able to get rid of the virus.


What is the difference between an "acute" and a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A hepatitis B infection is considered to be “acute” during the first 6 months after being exposed to the virus. This is the average amount of time it takes to recover from a hepatitis B infection.
If you still test positive for the hepatitis B virus (HBsAg+) after 6 months, you are considered to have a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which can last a lifetime.


Will I become sick if I have acute hepatitis B?
Hepatitis B is considered a "silent infection” because it often does not cause any symptoms. Most people feel healthy and do not know they have been infected, which means they can unknowingly pass the virus on to others. Other people may have mild symptoms such as fever, fatigue, joint or muscle pain, or loss of appetite that are mistaken for the flu.

Less common but more serious symptoms include severe nausea and vomiting, yellow eyes and skin (called “jaundice”), and a swollen stomach - these symptoms require immediate medical attention and a person may need to be hospitalized.


How will I know when I have recovered from an "acute" hepatitis B infection?
Once your doctor has confirmed through a blood test that you have gotten rid of the virus from your body and developed the protective antibodies (HBsAb+), you will be protected from any future hepatitis B infection and are no longer contagious to others.


What should I do if I am diagnosed with chronic hepatitis B?
If you test positive for the hepatitis B virus for longer than 6 months, this indicates that you have a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You should make an appointment with a hepatologist (liver specialist), gastroenterologist, or family doctor who is familiar with hepatitis B. The doctor will order blood tests and possibly a liver ultrasound to evaluate how active the hepatitis B virus is in your body, and to monitor the health of your liver. Your doctor will probably want to see you at least once or twice a year to monitor your hepatitis B and determine if you would benefit from treatment.
All chronically infected people should be seen by their doctor at least once a year (or more frequently) for regular medical follow-up care, whether they start treatment or not. Even if the virus is in a less active phase with little or no damage occurring, this can change with time, which is why regular monitoring is so important.

Most people chronically infected with hepatitis B can expect to live long, healthy lives. Once you are diagnosed with chronic hepatitis B, the virus may stay in your blood and liver for a lifetime. It is important to know that you can pass the virus along to others, even if you don’t feel sick. This is why it’s so important that you make sure that all close household contacts and sex partners are vaccinated against hepatitis B.

What tests will be used to monitor my hepatitis B?
Common tests used by doctors to monitor your hepatitis B include the hepatitis B blood panel, liver function tests (ALT, AST), hepatitis B e-Antigen (HBeAg), hepatitis B e-Antibody (HBeAb), hepatitis B DNA quantification (viral load), and an imaging study of the liver (ultrasound, FibroScan [Transient Elastography] or CT scan).


Is there a cure for chronic hepatitis B?
Right now, there is no cure for chronic hepatitis B, but the good news is there are treatments that can help slow the progression of liver disease in chronically infected persons by slowing down the virus. If there is less hepatitis B virus being produced, then there is less damage being done to the liver. Sometimes these drugs can even get rid of the virus, although this is not common.

With all of the new exciting research, there is great hope that a cure will be found for chronic hepatitis B in the near future. Visit our Drug Watch for a list of other promising drugs in development.


Are there any approved drugs to treat chronic hepatitis B?
Current treatments for hepatitis B fall into two general categories, antivirals and immune modulators:

Antiviral Drugs - These are drugs that slow down or stop the hepatitis B virus, which reduces the inflammation and damage to the liver. These are taken as a pill once a day for at least 1 year, usually longer. There are 6 U.S. FDA approved antivirals, but only three first-line antivirals are recommended treatments: tenofovir disoproxil (Viread/TDF), tenofovir alafenamide (Vemlidy/TAF) and Entecavir (Baraclude). First-line antivirals are recommended because they are safer and most effective. They also have a better resistance profile than older antivirals, which means that when they are taken as prescribed, there is less chance of mutation and resistance. Building resistance makes it harder to treat and control the virus.

Immunomodulator Drugs - These are drugs that boost the immune system to help control the hepatitis B virus. They are given as injections over 6 months to 1 year. The most commonly prescribed include interferon alfa-2b (Intron A) and pegylated interferon (Pegasys). This is the only recommended treatment for patients coinfected with hepatitis delta.

Do these drugs provide a “cure” for chronic hepatitis B?

Although they do not provide a complete cure, current medications will slow down the virus and decrease the risk of more serious liver disease later in life. This results in patients feeling better within a few months because liver damage from the virus is slowed down, or even reversed in some cases, when taken long-term. Antivirals are not meant to be stopped and started, which is why a thorough evaluation by a knowledgeable doctor is so important before beginning treatment for chronic HBV.


If I have a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should I be on medication?
It is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not every person with chronic hepatitis B needs to be on medication. You should talk to your doctor about whether you are a good candidate for drug therapy. Whether you and your doctor decide you should start treatment or not, you should be seen regularly by a liver specialist or a doctor knowledgeable about hepatitis B.


Is it safe to take herbal remedies or supplements for my hepatitis B infection?
Many people are interested in using herbal remedies or supplements to boost their immune systems and help their livers. The problem is that there is no regulation of companies manufacturing these produces, which means there is no rigorous testing for safety or purity. So, the quality of the herbal remedy or vitamin supplement may be different from bottle to bottle. Also, some herbal remedies could interfere with your prescription drugs for hepatitis B or other conditions; some can even actually damage your liver. These herbal remedies will not cure a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There are many companies that make false promises on the Internet and through social media about their products. Online claims and patient testimonials on Facebook are fake and are used to trick people into buying expensive herbal remedies and supplements. Remember, if it sounds too good to be true, then it’s probably not true.

Below are reliable sources of information about herbs and alternative medicines. This information is based on scientific evidence, not false promises. Check whether the active ingredients in your herbal remedies or supplements are real and safe for your liver. The most important thing is to protect your liver from any additional injury or harm.


What healthy liver tips are there for those living with chronic hepatitis B?
People living with chronic hepatitis B infection may or may not need drug treatment. But there are many other things patients can do to protect their liver and improve their health. Below is our list of the top 10 healthy choices that can be started today!

• Schedule regular visits with your liver specialist or health care provider to stay on top of your health and the health of your liver.
• Get the Hepatitis A vaccine to protect yourself from another virus that attacks the liver.
• Avoid drinking alcohol and smoking since both will hurt your liver, which is already being injured by the hepatitis B virus.
• Talk to your provider before starting any herbal remedies or vitamin supplements because some could interfere with your prescribed hepatitis B drugs or even damage your liver.
• Check with your pharmacist about any over-the-counter drugs (e.g. acetaminophen, paracetamol) or non-hepatitis B prescription drugs before taking them to make sure they are safe for your liver since many of these drugs are processed through your liver.
• Avoid inhaling fumes from paint, paint thinners, glue, household cleaning products, nail polish removers, and other potentially toxic chemicals that could damage your liver.
• Eat a healthy diet of fruit, whole grains, fish and lean meats, and lot of vegetables. “Cruciferous vegetables” in particular -- cabbage, broccoli, cauliflower -- have been shown to help protect the liver against environmental chemicals.
• Avoid eating raw or undercooked shellfish (e.g. clams, mussels, oysters, scallops) because they could be contaminated with bacteria called Vibrio vulnificus, which is very toxic to the liver and could cause a lot of damage.
• Check for signs of mold on nuts, maize, corn, groundnut, sorghum, and millet before using these foods. Mold is more likely to be a problem if food is stored in damp conditions and not properly sealed. If there is mold, then the food could be contaminated by “aflatoxins,” which are a known risk factor for liver cancer.
• Reduce your stress levels by eating healthy foods, exercising regularly, and getting plenty of rest.

Keep in mind everything you eat, drink, breathe, or absorb through the skin is eventually filtered by the liver. So, protect your liver and your health!


Can I donate blood if I have hepatitis B?
No. The blood bank will not accept any blood that has been exposed to hepatitis B, even if you have recovered from an acute infection.